中 침체 우려에…기준금리 0.05%P 인하


경기 침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국이 사실상 기준금리 역할을 하는 1년 만기 대출우대금리(LPR)를

인하했다. 1년 만기 LPR 인하는 지난 1월 이후 7개월 만이다. 특히 중국은 주택담보대출의 기준이 되는 5년 만기 LPR를 1년 만기 LPR보다 더 크게 낮춰 부동산 시장 지원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내비쳤다. 중국의

추가적인 기준금리 인하로 위안화 약세 흐름이 더 빨라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1년 만기 LPR를 전월보다 0.05%포인트 낮은 3.65%로 22일 고시했다.

인민은행은 5년 만기 LPR도 4.45%에서 4.30%로 0.15%포인트 내렸다. LPR는 중국 내 18개 시중은행이 보고한 최우량 고객 대출금리를 취합해 평균을 낸 수치에 불과하지만 시장에서는 중앙은행이 LPR 선정에 직접 개입해 시장 금리를 조정하는 역할을 하는 것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1년 만기 LPR는 대부분 신규

대출과 미지급 대출, 5년 만기 LPR는 주택담보대출(모기지)의 기준으로 적용된다. 시장에서는 인민은행이 이날 LPR를 인하할 것으로 예상했었다. 리커창 총리가 경기 부양 의지를 확고히 드러낸 데다 LPR 산정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1년 만기 중기유동성지원창구(MLF) 대출금리가 지난주 2.85%에서 2.75%로

인하됐기 때문이다.

다만 1년 만기 LPR 인하폭은 0.05%포인트로 시장 예상치(0.10%포인트)보다 작았다. 금리 인하폭이 당초

예상보다 작아진 것은 중국이 경기 부양을 위해 금리를 인하해야 하지만 대폭 인하할 경우 부작용이 더 클

수 있다는 판단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인플레이션에 시달리는 미국이 긴축을 위해 빠르게 금리를 올리고 있는 상황에서 미·중 간 금리 차가 더 커지면 중국 내 외국 자본의 유출은 물론 위안화 가치와 주가가 급락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미 위안화 환율은 시장의 우려가 선반영된 모습이다. 인민은행 산하 외환거래센터가 22일 고시한 달러

대비 위안화 가치는 전날 대비 0.2% 하락한 6.8198위안으로 2020년 9월 이후 2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역내 외환시장에서는 달러당 위안화 가치가 장중 6.85위안까지 하락하며 더 강한 약세 흐름을

나타내기도 했다. 5년 만기 LPR는 1년 만기 LPR보다 큰 폭인 0.15%포인트를 인하했다.

중국 국내총생산(GDP)에서 부동산이 차지하는 비중은 30%에 달할 만큼 절대적이다. 하지만 최근 부동산 경기가 급격히 얼어붙으면서 침체 국면에 빠진 중국 경제에 큰 짐이 되고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1~7월 누적 부동산 개발 투자 증가율은 -6.4%에 머물렀다. 일각에서는 인민은행이 경기 부양을 위해 추가로 금리 인하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매일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