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尹 "이념 매몰돼 국정기조 맞지 않으면 과감히 인사조치"


윤석열 대통령은 9일 "탈원전 등 이념적 환경정책에 매몰돼 새 국정기조에 맞추지 않고 애매한 스탠스를 하면 과감히 인사조치를 하라"고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장관들은 더 확실하고 단호하게 자신감을 갖고 업무에 임하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윤 대통령은 그러면서 "정권이 바뀌었다고 관료 사회에 무작정 불이익을 줘서도 안 되지만 과거 정부의 잘못된 점은 정확하게 인식하고 어떻게 바꿀지 고민해달라"고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취임 1주년을 앞두고 정부 평가에 대해 "작년 취임사에서 무너진 대한민국을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 토대로 재건하겠다고 말씀 드린 바 있다"며 "우리가 성과를 계량적으로 국민에게 보여주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과거 정부가 어떻게 했는지, 우리가 어떻게 이것을 변화시켰는지 정확하게 국민께 보여드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윤 대통령은 "우리 정부의 출발점은 과거 정부에 대한 평가에서 출발한다, 문제의식을 정확하게 갖지 않으면 변화할 수 없다"며 "변화를 원하는 국민들께서 정권을 교체해주신 것이다, 평가 기준은 국익이자 국민의 이익이 돼야 한다"고 밝혔다. [파이낸셜뉴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