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방 "대만 스스로 방어할 수 있도록 지원…군은 항상 국익 수호 준비"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은 중국의 침공으로부터 방어하기 위해 "대만 관계법에 따라

미국은 대만이 스스로를 방어할 수 있는 능력을 개발하도록 돕는 데 전념하고 있다"고 밝혔다.

2일(현지시간) 오스틴 장관은 CNN '파리드 자카리아 GPS' 인터뷰에서 '미군이 대만에 군대를 보낼 준비를 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미군은 항상 우리의 이익을 보호하고 우리의 의무를 지킬 준비가 되어 있다"고 답했다. 앞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달 18일 미 CBS 시사 고발

프로그램 ‘60분’과의 인터뷰 도중에 중국이 자국 영토의 일부라고 주장하는 대만을 미군이 방어할 것이냐는 질문에 "전례 없는 침공이 발생한다면, 그렇다"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크라이나와 달리 중국의 침공이 발생할 때 미군 병사들이 대만을 지킬 것이냐는 확인 질문에서도 "그렇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최근 들어 미 행정부의 대만 정책 기조가 '전략적 모호성(ambiguity)'에서 '전략적 명료성(clarity)'으로 점차 옮기고 있다는 관측이 제기된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주목받았다.

오스틴 장관은 이날 인터뷰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발언과 관련 "가정을 전제로 한 질문에

대통령이 대답을 명확하게 한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