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美 경제 전문가 61% "1년 안에 경기 침체", 금리 인하 멀어


미국의 올해 첫 금리결정이 임박한 가운데 절반 이상의 경제전문가가 올해 경기 침체를 예상한다는 설문 결과가 나왔다. 이들은 물가가 점점 잡히고 있지만 금리 인상을 막기는 역부족이라며 금리가 내려가려면 내년까지는 기다려야한다고 예측했다.

15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지난 6일부터 10일까지 71명의 이코노미스트를 상대로 진행한 분기별 설문 결과를 공개했다. 앞으로 12개월 안에 미 경제가 침체에 빠진다고 예상한 응답자는 전체 61%로 지난해 10월 조사(63%)보다 감소했다. WSJ는 실제 침체 시기가 아닌 시점에서 물었을 때 앞으로 침체를 예상하는 응답자 비율이 보통 30~40% 수준이라며 이달 수치 역시 평균 이상이라고 진단했다.

일반적으로 국내총생산(GDP)이 2개 분기 연속으로 감소하면 경기가 침체에 들어갔다고 본다. 그러나 미 정부는 관련 발표에서 비영리 학술 기관인 전미경제연구소(NBER)의 판단을 기준으로 삼는다. NBER은 “경제 전반에 걸쳐 경제 활동이 심각하게 감소하고 해당 현상이 몇 개월 이상 지속될 때” 경기 침체라고 판단한다.

이번 조사에 참여한 전문가들은 평균적으로 올해 1·4분기에 미 GDP가 0.1% 증가하고 다음 분기에 0.4% 감소한다고 내다봤다. 3·4분기에는 성장을 기대할 수 없으며 4·4분기에는 0.6% 성장이 예상된다. 또한 응답자들은 올해 연간 미 GDP 상승률이 0.2%에 불과하다고 예상했다. 이는 지난해 10월 전망치(0.4%)의 절반 수준이다.

다국적 컨설팅업체 EY파르테논의 그렉 다코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서비스 활동은 여전히 견조하지만 주택 부문은 주택담보대출 금리상승으로 흔들리고, 제조업 활동은 정체돼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두 가지 모두 광범위한 경기 침체가 다가오고 있음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앞서 미국 뱅크오브아메리카(BoA) 은행의 브라이언 모이니헌 최고경영자(CEO)는 13일 실적발표 직후 투자자들과 대화에서 “올해 기본 시나리오는 완만한 경기 침체를 상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동시에 새로운 경기 하방 시나리오를 계획했다며 “올해 초 실업률이 5.5%로 오르고 내년 말까지 5%를 넘는 경우”라고 설명했다.

설문 응답자들은 GDP 전망을 하향하면서 계속되는 물가상승과 이를 잡기 위한 미 연방준비제도(연준)의 금리 인상을 지적했다. 미 노동부는 지난 12일 발표에서 지난달 미국의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이 6.5%라고 밝혔다. 이는 약 41년만에 최고치였던 지난해 6월(9.1%)에서 크게 내려간 숫자다. WSJ 조사에 참여한 전문가들은 지난해 10월 예측에서 올해 말 미 CPI 상승률 전망치가 3.3%라고 내다봤으나 이번 조사에서 3.1%로 하향했다. 동시에 2024년 말에는 CPI 상승률이 2.4%까지 떨어진다고 추정했다.

독일 도이체방크의 브렛 라이언 이코노미스트는 WSJ를 통해 “물가 억제가 어느 정도 진전을 보이고 있지만 아직 갈 길이 멀다”며 "연준이 앞으로도 긴축 기조를 유지할 것이기 때문에 결국 미 경기가 침체에 빠질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미국의 기준 금리는 4.25~4.5%구간에 있다. 연준은 다음달 1일에 올해 첫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를 마치고 기준 금리를 발표한다.

이번 조사에 참여한 전문가들은 연준이 물가를 잡으려면 금리를 5%까지 올려야한다고 분석했다. 연준이 금리 인상을 멈추고 인하로 돌아서는 가장 가까운 시점을 묻는 질문에서는 2024년 1·4분기라고 답한 비중이 36.9%로 가장 많았다. 2번째로 많은 응답은 올해 4·4분기(30.8%)였으며 올해 2·4분기라고 대답한 비율은 3.1%로 가장 낮았다. [파이낸셜뉴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