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與 '이태원 특위' 본격 가동…"하나부터 열까지 샅샅이"


국민의힘이 7일 국가 애도 기간 종료 이후 곧바로 ‘이태원 참사’를 수습하기 위해 특위를 가동했다.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재난 관리 체계를 총체적으로 점검해야 한다. 하나부터 열까지 샅샅이 들춰보고 국민 안전을 위한 더 나은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 본청에서 열린 ‘국민의힘 이태원 사고조사 및 안전대책 특별위원회’ 제1차 회의에 참석해 “안이했던 안전 의식, 소홀했던 예방 조치, 느슨했던 현장대처 모두가 특위 논의 대상이 될 것”이라며 “특위 논의 사항을 토대로 당도 움직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가감없이 책임소재도 분명히 하고 정부의 잘못된 부분을 바로 잡겠다”며 “제도 개선, 법률 제정, 예산 집행 등 모든 것에 당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성일종 정책위의장도 “집권여당인 국민의힘이 할 수 있는 최소한의 애도는 사고의 진상을 명명백백하게 밝혀 책임을 질 사람이 있다면 책임을 지게 하는 동시에 다시는 이런 일이 벌어지지 않도록 법적 제도적 대안을 완비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국민의힘은 여야정 협의체를 제안했지만 민주당은 이를 거부하고 국정조사를 주장하며 정쟁을 부추기는 등 국민들의 순수한 애도를 정략적으로 활용하는데 급급한 모습”이라고 꼬집었다.

특위위원장인 이만희 의원은 “특위는 사고 진상을 명백히 규명해 국민에게 그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책임있는 사람에게는 엄중히 책임을 요구할 것”이라며 “또 희생자, 부상자, 의료인, 현장 대원을 아우르는 지원대책을 점검하고 재발 방지를 위한 중앙 정부·지자체 차원의 안전 대책이 충분히 확보될 수 있도록 활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고안전 특위엔 행안위·법사위·예결위·국토위 등 관련 상임위와 민간 전문가들이 함께 한다.

이 위원장은 “자치 단체와 경찰이 보여준 안이한 사전 대책과 미숙한 현장 대응, 붕괴된 경찰 경찰 보고 체계는 국민 불안을 증폭하기에 충분하다”며 “지휘부의 안이한 대처와 기강 해이는 국민 공분을 일으킨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비극적인 사고를 정치로 악용해 아픔을 강요하는 집단에 대해서는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고 민주당을 향해 엄포를 놨다.

‘세월호 참사’를 계기로 1조5000억원을 들여 구축한 ‘재난안전통신망’이 제대로 쓰이지 않았다는 지적도 이어졌다. 서범수 의원도 “왜 1조5000억원 들인 통신망이 작동하지 않았는지, 2011년부터 2019년까지 2000억원을 들여 범죄 예방 대응을 만든 지자체 통합관제센터는 왜 작동안했는지 하나씩 따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데일리]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