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김정은 "南은 명백한 적"…대남 핵위협 '강화'·대화의지 '전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새해 첫날부터 남측을 '명백한 적'으로 규정하며 핵 위협 수위를 높였다.

강대강 대결 의지를 재확인한 것으로, 지난해 본격화한 긴장 국면이 올해는 심화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우려된다.

1일 조선중앙통신 따르면 김 위원장은 전원회의 보고에서 대외 관련 내용의 대부분을 남측을 겨냥한 국방력 강화에 할애했다. 그는 남측을 "의심할바 없는 우리의 명백한 적"이라고 규정한 뒤 현 상황은 전술핵무기 다량생산, 핵탄 보유량의 기하급수적 증가를 요구하고 있다면서 이를 기본중심 방향으로 하는 '2023년도 핵무력 및 국방발전의 변혁적 전략'을 천명했다. 남측을 겨냥한 핵무기 전력 강화가 올해 국방전략의 핵심이라는 뜻이다.

김 위원장은 또 '핵무력의 제2의 사명은 분명 방어가 아닌 다른 것'이라며 유사시 핵무기를 선제공격 수단으로 사용할 수 있다는 의지도 거듭 피력했다.

북한은 새해 벽두부터 말뿐만 아니라 행동으로도 대남 위협에 나섰다. 북한은 2022년 마지막 날과 새해 첫날에 각각 초대형 방사포 3발과 1발을 발사했다고 밝혔는데, 김 위원장은 이를 두고 "남조선 전역을 사정권에 두고 전술핵 탑재까지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남측을 공격할 주력무기를 새해 첫날부터 과시하며 무력시위에 나선 것으로, 북한은 초대형 방사포 30문이 노동당에 '증정'됐다고 밝혀 실전 배치됐음을 사실상 인정했다. 통일부는 이날 참고자료를 통해 북한이 '남북관계' 대신 '대적관계'를 재차 규정하며 정면대결 불사 입장을 고수하면서 남북관계 경색의 책임 전가, 대남 적개심 표출, 대남위협 수위 고조 등을 시도했다고 평가했다.

국가안보전략연구원도 "지난해 하반기 북한의 도발에 남한이 강력히 비판하고 대응한 것에 대한 재대응의 성격이 있다"고 평가했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총장도 "초대형 방사포와 전술핵, 핵탄두의 기하급수적 증가 등은 결국 대남용"이라며 "올해 남북관계는 다시 긴장감이 고조되지 않을까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자신들의 국방력 강화가 한미의 '대조선(대북) 고립압살책동' 때문이라는 인식도 재확인함으로써 올해 각종 전략적 도발에 나설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통일부는 "북한이 올해도 미사일 발사, 국지도발 등을 시도할 가능성이 농후하다"며 "핵·탄도미사일 등 대량살상무기 개발, 시험발사 등을 더욱 격렬히 추진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미 김 위원장이 "최단기간 내 또 다른 신형전략무기의 출현을 기대한다"고 밝혔던 고체연료 추진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개발을 예고했고, 군사정찰위성 1호기 발사도 4월내로 계획돼 있다.

홍민 통일연구원 북한연구실장은 "북한은 4월 정찰위성 실험, 5월 히로시마 G7 정상회의 전후 무력시위, 7월 '전승절 '대규모 열병식 및 신종무기 공개, 8월 한미연합훈련 대응 공세 등을 할 가능성이 크다"며 "올해는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이 2017년 이상으로 올라가는 위기의 해가 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남측을 향해 노골적인 핵 위협을 한 것에 비해 미국을 향해서는 '핵타격 수단의 상시배치' 한미일 3각공조 본격 추진' 등의 비판 외에 직접 위협은 가하지 않았지만, 결과적으로 미국을 위협할 전략 무기의 개발 의지를 거듭 밝힘으로써 간접적인 위협을 가한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또 올해는 7차 핵실험에도 나설 소지가 다분하다.

정성장 세종연구소 북한연구센터장은 "북한은 이르면 1월 8일 김정은 생일 전에, 늦어도 오는 2월 8일 인민군 창건 75주년 기념일이나 2월 16일 김정일 생일 전에 제7차 핵실험을 감행할 것"으로 예상했다.

김 위원장은 올해 신년사를 갈음하는 전원회의 보고에서 미국이나 남측을 향한 대화나 협상 여지를 전혀 내비치지 않았다.

이에 따라 윤석열 정부가 추진하는 비핵화 로드맵인 '담대한 구상'에 대한 북한의 호응은 올해도 기대하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아울러 신냉전 구도에 따라 중국과 러시아라는 뒷배를 확보한 북한이 제재에 대한 부담 없이 국방력 강화에 매진할 것으로 보여 미국과의 협상 또한 성사될 가능성이 희박하다는 관측이다. [연합뉴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