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UAE와 가스 공급 계약 체결…"러시아 의존 줄일 것"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에 대한 에너지 의존을 줄이려는 독일이 아랍에미리트(UAE)와

새로운 가스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25(현지시간) 국영 WAM 통신 등에 따르면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와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UAE 대통령은 이날 아부다비에서 만나 다년간의 액화천연가스(LNG) 공급 계약에

서명했다.

숄츠 총리는 이날 취재진에게 "러시아 가스에 의존하지 않고, 세계 가스 수요를 충족시킬 정도로 LNG 생산을 늘려야 한다"면서 "단계적인 투자를 통해 가스 수입 인프라를 구축하고 더는

특정 생산국에 의존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알 나흐얀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독일과 에너지 안보, 온실가스 배출 저감, 기후 변화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할 새로운 기회를 얻게 됐다"고 썼다.

술탄 아흐메드 알 자베르 UAE 에너지부 장관은 "이번 협정은 독일과 에너지 협력을 강화하는데 기념비적인 협정"이라고 평가했다.

독일 에너지 공급업체 RWE는 이날 낸 성명에서 올해 연말까지 UAE로부터 LNG 13만7천㎥를 수입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UAE 수입 물량은 북부 항구 도시인 브룬스뷔텔 LNG 수입 터미널로 들어오게 될 것이라고 RWE는 덧붙였다.

로이터 통신은 독일의 UAE산 LNG 초기 인도 물량이 많지 않지만, 정치적으로 중요한 거래라고 전했다.

유럽의 에너지 전문 컨설팅업체인 '에너데이터'는 현재 독일의 관련 투자 계획이 이행될 경우 독일은 전체 가스 수요의 13%를 수입 LNG로 충당하게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아부다비 국영석유회사(ADNOC)는 이날 독일과 LNG 공급 계약뿐만 아니라 암모니아 공급·풍력 발전 관련 협약도 체결했다고 밝혔다.

숄츠 총리는 지난 23일부터 중동의 주요 산유국인 사우디아라비아, UAE, 카타르를 순방했다.

러시아는 최근 몇 달씩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른 서방의 경제 제재에 반발하며 천연가스 공급 중단과 감축을 반복했고, 유럽 국가들은 에너지 공급선 다변화가 절실한 상황이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