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이터 “연준 당초 예상보다 금리 더 올린다”


미국 연준이 당초 예상보다 더 높은 수준으로 금리인상을 할 것이라고 로이터통신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로이터는 이코노미스트를 상대로 금리 관련 여론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왔다고 전했다.

로이터는 전세계 83명의 이코노미스트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70% 이상이 연준이 오는 11월 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0.75%포인트의 금리인상을 단행, 4번 연속

0.75%포인트의 금리인상을 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들은 또 연준이 12월 FOMC에서 추가로 0.5%포인트의 금리인상을 단행, 연말 미국의 기준금리가 4.25%~4.50% 범위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는 2주전 조사보다 훨씬 높은 것이다. 2주 전 설문조사에서 이코노미스트들은 연말 미국의 기준금리가 3.50%~3.75% 범위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었다.

이번 설문조사 결과는 지난 번 조사보다 0.75%포인트 더 높은 것이다.

만약 이같은 예상이 현실화된다면 미국의 기준금리는 글로벌 금융위기가 발생했던 2008년 초 이후 가장 높아진다.

뱅크오브아메리카(BoA)의 미국 담당 수석 이코노미스트인 마이클 가펜은 "연준이 빨리 인플레이션을 낮춰야 한다"며 "진정한 정책적 실수는 인플레이션을 제때 빨리 낮추지 못하는 일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 과정에서 경기가 침체에 빠지고, 실업률이 크게 증가해도 미국 경제가 만성적 인플레이션에 빠지는 것 보다는 낫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코노미스트 83명 중 45명이 2023년 1분기 연방기금 금리(미국의 기준금리) 4.50%-4.75% 또는 그 이상으로 정점을 찍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는 연준의 점도표(연방공개시장위원들의 향후 금리 전망을 보여주는 표)와 비슷한 수준이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