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등 걸프 국가들, 넷플릭스에 “이슬람 가치 훼손했다” 경고

사우디아라비아와 아랍에미리트(UAE) 등 걸프 국가들이 세계 1위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업체인

넷플릭스에 “이슬람 가치를 훼손한 콘텐츠를 삭제하라”고 경고를 보냈다.

6일(현지 시각) 영국 BBC 방송과 사우디 현지 언론에 따르면 사우디와 걸프협력회의(GCC·걸프 지역 6국 모임)의 언론 감시 기구는 공동성명을 통해 “이슬람 가치를 훼손하고 이슬람 사회의 원칙을 위반한

콘텐츠를 삭제하고 법을 준수하라고 넷플릭스에 요구했다”며 “이러한 콘텐츠를 계속 게시할 경우 법적

조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삭제해야 할 콘텐츠를 구체적으로 명시하지는 않았으나, 사우디 국영 알 에크바리야 TV는 관련

소식을 전하며 넷플릭스 애니메이션 ‘쥬라기 월드: 백악기 어드벤처’에서 10대 소녀 두 명이 키스하는

장면을 모자이크 처리해 보여줬다. 알 에크바리야 TV는 “넷플릭스가 동성애에 대해 과도하게 조명하며

동성애를 조장하고 있다”며 “넷플릭스가 사우디에서 곧 차단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넷플릭스는 현재까지 이에 대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사우디는 성적 지향이나 성 정체성과 관련한 법률을 따로 두지는 않았지만, 이슬람 율법 해석에 따라 동성

간의 성적인 행위를 불법으로 간주해 사안에 따라 태형이나 사형까지 받을 수 있다.

지난 4월에는 디즈니가 성 소수자 캐릭터를 편집해 달라는 사우디 당국의 요청을 거부하자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 개봉이 금지됐다. 동성 간 키스 장면이 나오는 디즈니·픽사 애니메이션

‘버즈 라이트이어’도 지난 6월 사우디와 UAE 등에서 상영 금지 조치를 당했다. [조선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