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실권자 무함마드 왕세자 "e스포츠에 54조원 투자한다"


사우디아라비아가 2030년까지 e스포츠 중심국가로 부상하기 위해 1천420억 리얄(약 54조원)을 투자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29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사우디 국부펀드(PIF) 산하 '새비 게임스 그룹'은 이날 성명을 통해 경제 다변화 계획의 일환으로 e스포츠 투자를 늘리기로 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새비 게임스 그룹은 게임 유통업체(퍼블리셔) 인수 등에 500억 리얄(약 19조원)을 투자하고 게임업체 지분 확보에도 700억 리얄(약 26조7천억원)을 사용할 계획이다.

사우디의 실권자로 최근 정부 수반인 총리에 임명된 무함마드 빈 살만 왕세자가 직접 새비 게임스 그룹의 회장을 맡고 있다.

무함마드 왕세자는 "우리는 e스포츠와 게임 부문의 아직 손대지 않은 잠재력을 활용하려 하고 있다"며 이를 통해 사우디의 경제 다변화와 게임 부문 혁신을 주도하고 엔터테인먼트와 e스포츠 대회 등 활성화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우디는 이미 PIF를 통해 액티비전 블리자드, 일렉트로닉아츠(EA), 닌텐도 등 세계적 게임업체들의 지분을 확보하고 있다.

새비 게임스 그룹도 스웨덴 게임업체 엠브레이서 그룹 지분을 매입하고 대형 e스포츠 기업인 ESL을 10억5천만달러(약 1조5천억원)의 기업가치에 인수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