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8000억원 규모 카타르 태양광 발전소 단독 수주


삼성물산이 축구장 약 1400개 규모의 카타르 태양광발전소 사업을 단독 수주했다.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카타르 국영에너지 회사인 카타르에너지가 발주한 태양광 발전소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24일 밝혔다.

카타르 태양광 프로젝트는 총 발전용량 875㎿, 공사금액 약 8000억원 규모다.

이 사업은 카타르 수도 도하에서 남쪽으로 약 40㎞ 떨어진 메사이드와 도하 북쪽으로 약 80㎞ 떨어진

라스라판 지역 2곳에 각각 417㎿급과 458㎿급의 태양광발전소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삼성물산이

단독으로 설계·조달·시공(EPC)을 맡는다.

이번 프로젝트는 사업부지 2곳을 합한 면적이 10㎢로 축구장 1400개 크기이며, 설치되는 태양광

패널이 160만개에 달할 정도로 초대형이다.

오는 9월 착공에 들어가 2024년 11월 준공 예정이다. 이후 카타르에너지가 소유한 산업단지 내 에너지

관련 시설과 국가 전력망에 전력을 공급하게 된다.

삼성물산은 현재 카타르에서 2조 4000억원 규모의 액화천연가스(LNG)터미널 건설공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2조 5000억원 규모의 UHP 담수복합발전 등 다수의 대형 플랜트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한 경험과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괌 태양광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한 데 이어 이번 카타르 초대형 태양광 프로젝트 수주를 통해 신재생 에너지 발전 분야 글로벌 업체로 인정받게 됐다”면서 “향후 태양광 발전 등 신재생

에너지 발전 분야에서 시공은 물론 사업 참여와 운영까지 밸류체인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울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