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사우디 직항 재취항 맞아관광객 유치 나서


서울시는 17일 사우디아라비아 국영항공사인 사우디아항공과 '관광교류 활성화 및 관광객 유치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협약식은 1990년 서울-사우디 직항노선이 폐지된 이후 32년 만의 직항노선 재취항을 기념하고자

마련됐다. 사우디아항공 판매총괄사장(CCO)과 주한 사우디왕국 대사, 사우디 관광청 한국지사장 등이

참석했다. 서울시와 사우디아항공은 한류·의료·뷰티 등 특화관광 활성화와 온·오프라인 미디어를 활용한

공동 마케팅에 협력하기로 했다. 사우디 현지에서 인기를 얻는 BTS 등 한류스타와 국내 스트리밍 콘텐츠를 활용해 서울 여행상품을 개발하고 마케팅에 나설 계획이다.

특히 시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엔데믹 이후 한류관광 신(新)시장 개척에 앞장서고, 사우디에서 관광객을

적극 유치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