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은 밤에만, 치안은 외국에게…카타르의 독특한 월드컵 준비


술이 엄격히 금지된 이슬람 국가 카타르에서는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이 열리는 동안 정해진

시간, 정해진 장소에서 제한적인 음주가 가능할 전망이다. 또한 대회 기간 동안 치안 관리는 외국에

맡기는 진풍경도 볼 수 있다.

나세르 알 카테르 카타르 월드컵 조직위원장을 비롯한 카타르 월드컵조직위원회는 지난 8일 오후(한국

시간)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 마련된 기자회견장에서 전세계 미디어를 초청해서 대회 준비 상황을

공유했다. 알 카테르 조직위원장이 야시르 알 자말 카타르 월드컵 최고 유산 지원위원회 사무총장, 자심 알 사이드 카타르 월드컵 안전보안위원회 실무 총책임자 등과 함께 축구팬들의 궁금증을 풀어주기 위해 직접 나선 시간이었다. 월드컵이라는 '축제'가 석 달도 남지 않은 만큼 금주국가 카타르의 정책에 대해 많은

질문이 쏟아졌다. 과연 어느 수준으로 음주가 허용되고, 어떤 제재가 가해질지 궁금해하는 서구권 기자들이 많았다. 이에 알 카테르 위원장은 "저녁 6시 30분부터 주류가 제공되는 게 우리의 정책이다. 경기를 즐기고, 또 음주가 허락되는 시간도 즐기길 바란다. 호텔의 경우에는 평소와 다를 바 없는 정책이 될 것이다"고

설명했다.

현재와 마찬가지로 도하 등 시내의 호텔에서는 저녁 영업 시간에 외국인을 상대로 주류를 판매하는 정책을 유지하고, 외부에서는 카타르 정부와 조직위가 마련한 팬존에서 추가로 음주가 가능하게 만들겠다는

것이다. 이 시간은 저녁 6시 30분부터 새벽 1시까지다. 술 역시 월드컵 공식 후원사인 버드와이저 맥주가 될 것으로 보인다. 팬존이 얼마나 확대될지, 경기장 인근에서는 어디까지 음주가 가능할지 세부적인 내용도 곧 발표될 예정이다.

다만 이른 시간부터 음주를 즐기다가 취한 채로 경기장에 들어가는 문화를 가지고 있는 영국 축구팬 등이

있는 유럽 기자들은 시간 제한에 대해 이해가 안 된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하지만 알 카테르 위원장은 "음주가 허용되는 시간보다 이른 시간에는 팬존에서 여성들과 아이들이 보다 편안한 시간을 보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이 정책이 자리를 잡는다면 최소한 술과 관련된 훌리건 난동 등은 줄어들 수 있을지도 모른다. 인구가 채 300만명도 되지 않는 카타르는 월드컵 기간 동안 치안 관리를 위해서 외국의 도움을 적극적으로 요청하는 것으로도 관심을 끌고 있다.

일단 월드컵을 보기 위해 입국하는 백만명 이상의 팬들을 위해 일종의 팬 ID 시스템인 하이야 카드를

비자처럼 사용해 하이야 카드 보유자만 입국을 가능케 한다.

또한 부족한 인력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스위스, 터키, 모로코, 파키스탄 등 다양한 나라를 통해 병력을

유치하고, 테러 관리 등을 맡길 예정이기도 하다.

안전을 책임지는 알 사예드 사무총장은 "이번 월드컵은 역사상 가장 안전한 대회가 될 수 있도록 노력 중"

이라고 강조했다. [매일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