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신혼부부 8만쌍 줄었다…


결혼 5년 이내 신혼부부가 1년 새 8만2천쌍 줄어 110만쌍대로 떨어졌다.

초혼 신혼부부 중 자녀가 있는 부부의 비중과 평균 자녀 수는 역대 가장 낮았다.

맞벌이 비중이 늘면서 소득이 최대폭으로 늘었으나, 주택·전세가격 상승으로 대출을 보유한 부부의 비중과 대출잔액 중앙값은 더 높아졌다.

통계청이 12일 발표한 '2021년 신혼부부 통계'에 따르면 작년 11월 1일 기준 혼인 신고를 한 지 5년이 지나지 않은 국내 거주 신혼부부는 110만1천쌍으로 1년 전보다 7.0%(8만2천쌍) 감소했다. 2015년 통계 작성 이래 규모는 가장 작고, 감소 폭은 비율과 감소한 커플 수 모두 가장 크다.

특히 혼인 1년 차 부부는 19만2천쌍으로 전년보다 10.4% 급감했다. 전체 신혼부부 중 87만1천쌍(79.1%)은 초혼이고 22만7천쌍(20.6%)은 재혼 부부였다. 자녀가 있는 초혼 신혼부부 비중은 54.2%로 전년보다 1.3%포인트 줄었다. 평균 자녀 수도 0.66명으로 0.02명 줄었다. 각각 통계 작성 이래 최저치다. 초혼 신혼부부의 평균 연간소득은 6천400만원으로 6.9% 늘었다. 역대 최대폭 증가다. [연합뉴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