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안철수 "모든 경험 쏟아부어 당과 나라 바로 서게 할 것"


당권 도전을 선언한 국민의힘 안철수 의원은 29일 "모든 경험을 다쏟아부어 당이 바로서 고 나라가 바로 서도록 만들겠다"고 밝혔다. 안 의원은 이날 제주벤 처마루에서 국민의힘 제주도당 당원 연수 특강에서 "지금 여소야대가 너무 심해 국회가 윤석열 정부에서 하고자 하는 일에 대해 법안 뒷받침을 해야 하는데 통과가 힘들다. 나름대로 로드맵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보통 대통령은 임기 첫해가 개혁의 골든타임이지만, 윤석열 정부 개혁의 골든타임은 총선 후 2년"이라고 말했다.

안 의원은 "총선에서 제1당이 되고 나면 2년 동안 개혁의 골든타임이 오는 것이고, 그때 나라를 바로 세우고 자연스럽게 정권 재창출이 가능하게 된다"고 강조했다. 안 의원은 "그런 일을 하기 위해 당 대표에 출마할 의사가 있다고 이미 밝혀놓은 상태"라며 "(당 대표가 되면) 공천 파동 같은 게 없을 자신이 있다"고 약속했다.

그는 "지금까지 우리 당이 여러 번 힘들었던 게 공천 파동 때문이었다"며 소위 '자기 사람 챙기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안 의원은 "저는 그렇게 꼭 챙겨야 할 사람이 없다. 그래서 객관적으로 정말로 좋은 사람을 (공천)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당에서 선거를 많이 한 분들은 신세 진 사람들이 선거할 때마다 기하급수적으로 불어나서 그분들을 공천 안 시킬 수 없는데 그러면 그때 공천 파동이 일어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안 의원은 이어 "총선의 승패는 스윙보터인 중도층이 결정하게 되는데 저만큼 (그들이) 어떤 생각을 하고 있고 어떤 정책이 먹히는지를 제대로 아는 사람은 대한민국에 없다고 자신한다"고 말했다. 그는 "당 대표로서 선거를 여러 번 지휘해봤고 총선에서 실패한 적이 한 번도 없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지난 2016년 총선에서 38석의 의석을 얻은 '신당돌풍' 등 지난 자신의 정치 여정을 되짚으며 "그런 경험을 다쏟아부어 우리 당이 제대로 바로 서고 우리나라가 제대로 바로 서고 국민이 행복해지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