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 게임' 이유미, 美 에미상 게스트상 수상


한국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에서 '지영' 역을 연기한 배우 이유미가 미국 방송계 최고 권위상인

에미상에서 게스트상을 수상했다.

미국 TV예술과학아카데미는 현지시간 4일(한국시간 5일) 마이크로소프트 극장에서 열린 제74회

'크리에이티브 아츠 프라임타임 에미상(Creative Arts Primetime Emmy Awards)' 시상식 결과를

트위터를 통해 발표했다. 게스트상은 드라마의 에피소드마다 주인공급 역할을 한 배우에게 주는 상으로,

단역상에 해당한다. 염세주의 성향이 강한 캐릭터 지영을 연기해 호평을 받은 이유미는 HBO '석세션'의

호프 데이비스·사나 라단·해리엇 월터, 애플TV+ '더 모닝쇼'의 마샤 게이 하든, HBO '유포리아'의 마사 켈리 등 쟁쟁한 후보들을 제치고 게스트상을 거머쥐었다.

'오징어 게임'은 이날 시상식에서 주제가상, 촬영상, 편집상, 프로덕션디자인상, 스턴트퍼포먼스상,

시각효과상, 게스트상(단역상)의 7개 부문에 후보에 올랐다. 에미상은 기술진과 스태프에게 수여하는

'크리에이티브 아츠 프라임타임 에미상'과 배우 및 연출진을 대상으로 하는 '프라임타임 에미상(Primetime Emmy Awards)' 두 부문으로 나뉜다. 프라임타임 에미상 시상식은 현지시간 12일 개최된다. [한국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