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장관직 걸고 1기 신도시 재정비계획 시기 최대한 앞당길 것"


정부가 지난 8·16대책에서 내놓은 ‘1기 신도시 재정비 마스터 플랜’을 놓고 비난이 이어지자 뒤늦게 진화에 나섰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23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1기 신도시 재정비를 신속히 추진하기 위해 ‘1기 신도시 태스크포스(TF)’를 확대·개편하고 차관급으로 격상하겠다고 밝혔다. 또 9월 중 1기 신도시 재정비

마스터플랜 수립을 위한 연구용역을 발주하고, 5개 1기 신도시(분당·일산·평촌·산본·중동)별로 전담

마스터플래너(MP)를 지정해 지원하겠다고 했다. 원 장관은 이 자리에서 “(1기 신도시 관련 발표는)

공약파기가 아니다”라며 “‘마스터플래너(MP)’를 두고 주민과 소통하면서 재정비 계획설립 시기를 최대한 앞당길 것”이라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전날 “충분한 설명이 부족했다”며 질타한 것을 놓고 수습하려는 시도로 보인다. [경향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