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유아인, 소변서 '대마 양성' 반응… 경찰, 수사 확대


향정신성 의약품인 프로포폴 상습 투약 혐의를 받는 배우 유아인(37ㆍ본명 엄홍식)이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의 마약류 감정에서 ‘대마’ 양성 반응을 보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유아인의 대마 사용 혐의도 수사에 착수했다.

10일 한국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가 국과수에 의뢰한 유아인의 마약류 정밀 감정 결과 소변에서 일반 대마 양성 반응이, 프로포폴은 음성 반응이 나왔다.

한 마약류 전문가는 “대마의 주성분인 테트라하이드로칸나비놀(THC)은 통상 7~10일이 경과하면 소변으로 검출되지 않는다”며 “최근에 대마를 사용한 걸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프로포폴의 경우 3, 4일이 지나면 체내에서 사라져 소변 검사로 확인이 어렵다.

유아인의 대마 투약 혐의는 앞서 식품의약품안전처 고발과 별개로 경찰 자체 수사를 통해 드러났다.

경찰은 이달 5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유아인의 신체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한 뒤 간이 소변검사(아큐사인ㆍAccuSign)에서 THC 양성 반응을 확인하고, 더 정밀한 감정을 위해 국과수에 의뢰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아인의 모발 감정 결과는 열흘 정도 시간이 더 걸릴 예정이다.

환각 증세를 일으키는 THC는 마약류관리법에 따라 규제를 받는 물질이다. 대마는 기본적으로 환각성ㆍ중독성이 강한 마리화나(marijuana)와 THC 성분이 0.3% 미만인 헴프(hemp)로 분류된다. 국내법은 두 가지 모두 의료진 처방 없는 사용을 금지하고 있다. [한국일보]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