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슬람 극단주의 세력, 모가디슈 호텔에 폭탄 테러…최소 3명 부상

Updated: Oct 7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알샤바브 대원들이 19일(현지시간) 소말리아 수도 모가디슈의 한 호텔에 폭탄

테러를 가해 최소 3명이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아브두카디르 하산 보안 관리는 "하얏트 호텔에 대한 공격으로 보안군과 지하디스트 단체의 총격범 사이에

격렬한 총격전이 촉발됐다"고 AFP통신에 전했다.

그는 "총격범들이 호텔로 진입하기 몇 분 전에 거대한 폭발이 일어났다"며 "아직까지 자세한 내용을 알 수는

없지만, 사상자가 발생했고 현재 보안군이 건물 내부에 숨어있는 적과 교전 중"이라고 설명했다.

목격자들은 첫 번째 폭발이 있은 지 몇 분 후 호텔 밖에서 두 번째 폭발이 발생해 구조대원과 보안군,

민간인이 부상했다고 진술했다.

또 익명을 요구한 인근에 있던 경찰관은 "두 대의 차량 폭탄이 하얏트 호텔을 겨냥했다"고 로이터에 전했다.

알샤바브는 소말리아 남부 라스 캄보니에 기반을 둔 이슬람 극단주의 테러 조직이다. 소말리아 남부를

점령해 샤리아법(이슬람법)에 근거한 극단적인 통치를 하고 있다. 지난 수개월 동안 정부군이 중부와 남부 지역에서 집중적인 소탕 작전을 벌이자 이에 맞서 공세를 강화하고 있다.

이 단체는 지난 7월에도 소말리아 남부 두 도시에 폭탄 테러를 가해 최소 19명이 숨지고 23명이 다쳤다.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