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 중동붐'에 수출 활력 박차…'한-중동 경제통상協' 출범


산업통상자원부는 2일 '한-중동 경제통상협력협의회'를 출범하고, 수출활력 제고의 일환으로 오일달러로

인한 '제2 중동붐'을 활용하겠다고 밝혔다.

정대진 통상차관보는 이날 대한상공회의소에서 '한-중동 경제통상협력협의회'를 개최해 "최근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 및 글로벌 공급망 불안 등으로 수출 증가세가 약화되고 있는 시점에서

오일달러로 인한 제2중동붐을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올해 한국-사우디아라비아 수교 60주년, 2022 카타르 월드컵 등은 한-중동 간 경제협력의 성과를

도출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강조한 후 "정부·기관·기업 등이 '팀 코리아' 자세로 합심해 중동지역

국가들과 협력 성과 창출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관련 기업들에게는 "기업들의 중동 내 주요 프로젝트 수주, 사우디·아랍에미리트(UAE)·카타르 등

중동 주요국과의 한-GCC FTA 체결 등 대(對)중동 협력이 실질 성과로 이어지도록 민관이 유기적으로

협조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이번 한-중동 경제통상협력 협의회 출범은 최근 고유가와 중동 국가들의 대규모 인프라 투자와 산업 다각화로 중동 국가들과의 협력이 유망한 시점에서 정부와 민간의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효과적인 협력과 시장 참여를 모색하기 위한 차원에서 이뤄졌다. 정부는 신(新)중동 붐 조성을

위해 올해 하반기 정부 고위급을 대표로 하는 민관 합동 중동 사절단 방문 등에 경제통상협력 협의회의 논의 결과를 활용할 예정이다. 회의에 참석한 기업인들은 수출 활력 제고 및 중동지역 협력 활성화를 위해

"무역금융, 물류, 해외마케팅 등 단계별 지원을 비롯해 사우디 네옴 시티 프로젝트 등 메가 프로젝트에도

우리 기업이 효과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정부가 다각적이고 적극적으로 지원해줄 것"을 요청했다.

기업들은 특히 이를 위해 해외 프로젝트 수주와 관련한 금융 지원 활성화와 우리 기업 간 네트워크 구축 및 수주 정보 공유를 통해 주요 유망 프로젝트 수주율 제고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정부의 관심을 촉구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정부는 관계부처와 관련기관 및 업계가 참여하는 협의회를 통해 지속적으로

메가 프로젝트, 산업다각화 협력 수요 등을 발굴하고 국가별 맞춤형 진출을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협의회에 정부에서는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문화부, 울산시 등이 참석했고 기업에서는

현대건설, 현대ENG, 삼성물산, 두산에너빌리티, GS에너지,SK 바이오사이언스, S-Oil, SM Entertainment 등이 참여했다.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