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새 비대위원장 안 맡겠다새 술은 새 부대에"


주호영 국민의힘 의원이 6일 "곧 출범 예정인 국민의 힘 새 비대위원장직을 맡지 않겠다고 당에 말했다"고

밝혔다.

주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새 술은 새 부대에 담는 게 좋겠다는 취지에서 훨씬 더

좋은 분을 모시도록 당에 건의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주 의원은 "어제부로 전국위원회가 열려서 미비한, 부족한 당헌·당규를 모두 정비해 새 비대위가 곧

출범하게 돼 있다"며 "제가 맡은 비대위는 어제부로 모두 사퇴해 해산된 상황"이라고 밝혔다. 주 의원은

이어 "그 과정에서 지난 비대위가 사람의 문제가 있던 게 아니라 절차의 문제가 있었기 때문에 그대로 모두 다시 비대위원회를 맡아 당 위기를 수습해야 한다는 의견도 많았고, 어쨌든 직무집행이 정지되고

본안판정이 확정된 판결이 아니라고 해도 출범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된 비대위는 새로 출범하는

게 맞다는 의견이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에 새롭게 출범하는 비대위는 새로운 분이 맡아 새 기분으로 출발하는 게 맞다는 생각이

들어, 당으로부터 다시 비대위를 맡아달라는 제안을 받았지만, 그런 이유로 제가 맡지 않는 게 좋겠다는

의견을 (당에) 말씀드렸다"고 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