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평산책방 개점 일주일 만에 5천500권 판매…


문재인 전 대통령이 사비를 들여 사저가 있는 평산마을에 만든 평산책방이 개점 일주일을 넘겼다.

평산책방은 3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개점 이후 일주일 동안 책 5천582권을 팔았다고 공개했다. 방문객은 1만여명에 이른다.

평산책방은 "관심 갖고 찾아와 주시고, 책을 사 주신 분들께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전했다. 문 전 대통령 사저가 있는 경남 양산시 하북면 지산리 평산마을에 있는 평산책방은 지난달 26일 문을 열었다. 월요일을 제외하고 일주일에 6일 문을 연다. 문 전 대통령이 사저 이웃집 단독주택을 8억5천만원에 매입해 책방으로 리모델링했다. 사저 경호구역(사저 반경 300m) 내 1층짜리 건물이다. 문 전 대통령은 책방 수익은 전액 '재단법인 평산책방'에 귀속되고 이익이 남으면 평산마을, 지산리, 그리고 하북면 주민들을 위한 사업과 책 보내기 같은 공익사업에 사용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연합뉴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