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분 만에 3골' 손흥민, 토트넘 최초로 '교체 해트트릭'


길었던 시즌 골 침묵을 깨고 해트트릭을 달성한 손흥민(30·토트넘)이 토트넘 구단 소속으로는 처음으로

후반 교체로 나와 3골을 넣은 선수가 됐다.

손흥민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2023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8라운드 레스터시티와의 홈 경기에서 교체로 나와 해트트릭을 달성, 토트넘의 6-2 대승에 앞장섰다.

지난 시즌 EPL에서 총 23골로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공동 득점왕에 올랐던 손흥민은 이날 시즌 1호골을 시작으로 2, 3호골까지 폭발시켰다.

손흥민은 앞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를 포함한 공식전 8경기에서 득점이 없었다.

이날도 경쟁자인 히샤를리송과 데얀 쿨루셉스키에게 밀려 시즌 개막 후 처음으로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했다. 후반 14분 히샤를리송 대신 교체로 그라운드를 밟은 손흥민은 후반 28분 강력한 오른발 중거리슛으로 시즌 첫 골을 터트렸다. 기세가 오른 손흥민은 후반 39분과 41분 연속 득점포를 가동하며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토트넘 구단에 따르면 손흥민이 3골을 넣는 데 걸린 시간은 '13분21초'다. 진기록도 세웠다. 축구통계전문 옵타(opta)에 따르면, 토트넘 구단에서 교체로 나와 해트트릭을 달성한 선수는 손흥민이 처음이다. EPL 전 구단을 통틀어도 단 7번밖에 나오지 않은 기록이다. 가장 최근이 2015년 9월 에버턴 소속이던 스티븐 네이스미스로, 당시 첼시전에서 교체로 3골을 넣었다. 손흥민이 시즌 1호골을 넣기까지 시도한 슈팅 숫자는 총 18개였다. 그리고 19번째 슈팅으로 2호골, 21번째 슈팅으로 3호골을 기록했다.

EPL 개인 통산 3번째 해트트릭에 성공한 손흥민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디디에

드로그바(은퇴) 등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2020년 9월 사우샘프턴과 경기에서 4골로 첫 해트트릭에 성공했고, 올해 4월 아스톤빌라와의 경기에서 3골을 넣은 바 있다. EPL에선 맨체스터 시티 전설인 세르히오 아구에로(은퇴)가 총 12차례 해트트릭이 이 부문 역대 1위에 올라 있다. 앨런 시어러(11회), 로비 파울러(9회 이상 은퇴) 등이 뒤를 잇는다.

이날 3골을 추가한 손흥민은 EPL 개인 통산 득점을 96골로 늘렸다. 100골까진 단 4골을 남겨뒀다.

EPL 개인 통산 득점 역대 1위는 시어러(260골)다. 손흥민은 현재 역대 득점 35위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