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자금줄 확보 위해 NFT에 눈독"통제 어려워"


수니파 극단주의 조직 이슬람국가(IS)가 서방의 제재를 회피하고 자금을 확보하기 위한 수단으로

NFT(대체불가토큰·Non Fungible Token)를 활용하려 하고 있다고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실제 NFT 거래소 라리블에서는 IS가 개발한 것으로 보이는 'IS-NEWS

#01'이라는 제목의 NFT가 올라와 있다. 미국의 전 관리들은 이것은 IS 추종자들에 의해 만들어졌다며

새로운 자금 조달 전략을 시험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 중앙정보국(CIA) 전대테러 애널리스트 야야 파누시는 "IS가 NFT를 활용하는 것은 시간 문제"라며 우려를 표명했다. NFT는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해

발행하는 디지털 자산이다. 이 기술은 디지털 자산을 거래 및 가치를 평가하는 수단이 지만 개발자들은

디지털 콘서트 티켓과 디지털 트레이딩 카드 수집 등 더 광범위한 응용 프로그램을 갖고 있다고 말한다.

IS는 지난 2014년 시리아와 이라크를 근거지로 세력을 확장하며 한 때 이들 국가 영토 3분의 1가량을 통제했지만, 2019년 최후의 거점인 시리아 바구즈가 함락되면서 세력을 잃었다. 그러나 잔당 조직이

아프가니스탄 등에서 활동을 재개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현재 NFT 거래사이트에 등록된 'IS-NEWS #01'는 판매되고 있지 않지만 IS가 NFT를 통해

자금을 조달할 방법은 있다고 말한다.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