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규슈 활화산 오늘 또 폭발 "소리도 없이, 2.2㎞ 연기 솟아…공포

Updated: Sep 9


일본 규슈 남쪽 가고시마현에 있는 화산섬 사쿠라지마가 25일 이틀 연속 강하게 분화했다. 현지 주민들은 전조 현상 없이 분화가 갑자기 이뤄졌다며 불안에 떨고 있다.

25일 NHK·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 등 현지 언론은 일본 기상청 발표를 인용해 사쿠라지마가 24일 오후 8시 5분 경에 이어 이날 오전 6시 31분에도 분화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분화로 분연(분화구에서 나오는

연기)이 분화구에서 약 2.2km 높이까지 솟아올랐다.

전날 분화 때 분출된 분석(용암 조각이나 암석 파편)이 분화구 동쪽에서 남동쪽으로 2.5km가량

날아가기도 했다. 사쿠라지마의 분화구에서 분석이 2km 이상 날아가는 분화가 발생한 것은 2020년 6월

4일 이후 처음이다.

기상청은 전날 첫 분화 이후 사쿠라지마의 분화 경계 수준을 기존의 레벨3 '입산 규제'에서 가장 높은 레벨5'

피난'으로 격상하고, 33가구(51명)에 긴급 대피 명령을 내렸다. 기상청이 사쿠라지마의 분화 경계 수준을

레벨5로 올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일본 전역 기준으로 2015년 구치노에라부 화산섬 이후 두 번째다.

닛케이에 따르면 이날 정오 기준 피난 대상으로 지정된 주민 전원이 대피를 완료했고, 인명피해 보고는

아직 없다.

현지 주민들은 이번 분화가 증기 및 화산재 분출 등 전조 증상 없이 이뤄졌다며 피난 이후에도 불안감을

떨쳐 내지 못하고 있다. 자택에서 임시 대피소로 이동한 한여성은 "분화 소리도 없었고, (분화 전 나는

특유의) 냄새도 없었다. 아무것도 보이지 않았는데, TV에서 (분화 장면을 보고) 끔찍한 폭발이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다른 여성은 "이번 분화 이후 더 큰 분화가 오지 않을까 불안하다. 다만 분화에

익숙하고, (만일의 사태에) 준비해 지금은 침착해진 상태"라고 NHK에 전했다. 기상청은 "사쿠라지마 주변 지진계와 지각변동 등 관측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대규모 분화가 임박한 상황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현지 화산 지진 전문가들도 대규모 화산폭발 징후는 보이지 않는다고 했다. 다만 화산이 진정된 이후 이번과 비슷한 규모의 분화가 발생할 우려가 있다고 경고했다.

화산 물리학자이자 교토대 명예교수인 이시하라 가즈히로는 "이번 분화의 메커니즘은 지난 2015년

구치노에라부 화산섬과 비슷하나 화산재의 양이나 분연의 높이를 비교하면 소규모라 할 수 있다"며

"현재까지 대규모 분화가 예상되는 징후는 없는 상태"라고 분석했다. 한편 일본 정부는 총리 관저

위기관리센터 내 정보 연락실을 '관저 대책실'로 격상해 대응에 나섰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피해

상황을 계속 파악하고 지방 당국과 긴밀히 소통해 입산자 및 주민 대피 등 피해를 방지하라"고 지시했다.

[머니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