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UAE·카타르 "2025년까지 가스값 변동성 커…투자 늘려야"


중동의 대표적인 가스 수출국인 아랍에미리트(UAE)와 카타르가 가스 가격을 안정적으로 유지하기 위해서 관련 분야 투자를 늘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14일(현지시간) 로이터·AFP 통신에 따르면 사아드 시리다 카아비 카타르 에너지 장관은 이날 아부다비에서 열린 글로벌에너지포럼에 참석해 현재 가스 증산 여력이 많지 않다며 이같이 밝혔다.

국영에너지기업 카타르에너지 회장이기도 한 카아비 장관은 "올해 겨울이 따뜻해서 가스 가격이 하락했지만, 2025년까지 생산량이 늘지 않는 것을 고려한다면 향후 시장 변동성은 한동안 유지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카아비 장관은 "카타르는 유럽행 가스 분량을 늘리려고 노력하지만, 한계가 있다"면서 "유럽이 내년 또는 후년에 수입량을 늘리려고 할 때 (가스 가격이) 문제가 될 수 있다"고 예상했다.

그는 "현재 유럽인들은 러시아산 가스를 다시 사용하지 않을 것처럼 말하지만, 내가 보기에는 결국 러시아산 가스는 유럽으로 들어갈 것"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카타르는 미국, 호주와 더불어 세계 최대 액화천연가스(LNG) 생산국 가운데 하나다. UAE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로 늘어난 수요에 따라 가스 시장에 집중하고 있다고 로이터는 설명했다.

유럽 국가들은 대러시아 제재 이후 러시아산 가스를 대체할 안정적 에너지 수입 경로를 확보하기 위해 UAE·카타르 등으로부터 난방 연료를 확보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 수하일 알-마즈루아이 UAE 에너지 장관도 이날 포럼에 참석해 앞으로 재생에너지 생산이 많아지겠지만, 상당 기간 가스가 필요할 것이라면서 더 많은 투자가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알-마즈루아이 장관은 "여러 국가의 정책 불확실성으로 에너지 기업들의 생산 능력 향상을 위한 투자 자금 확보가 어렵게 됐다"면서 "전 세계는 적은 비용으로 더 많은 가스를 생산할 방법을 고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현지 언론과 인터뷰에서 알-마즈루아이 장관은 투자 부족으로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비(非)OPEC 주요 산유국들의 협의체인 OPEC플러스(OPEC+)의 생산 능력이 하루 370만 배럴 감소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연합뉴스]

bottom of page